DSLR로 멋진 사진을 찍고 싶은 욕심에 이것 저것 마구 찍어봅니다.
자꾸 찍어보고 무엇이 문제인지 스스로 알기전에는 실력이 늘지 않는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그래도 최대한 멋진 장면, 깨끗한 화질을 담고 싶지만,
그리 쉽지는 않네요.

어제 일하는 중간 중간 찍은 사진들입니다.
그냥 일상의 모습을 찍은 잡다한 사진들이죠.


[사진 #1]

봄이 온 것이 맞는가봅니다.
꽁꽁 얼었던 얼음이 녹아 작은 물소리가 들립니다.
아직 푸른 새싹이 올라오진 않았지만....새싹이 돋아날 환경조성이 서서히 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사진 #2]

멀리 나무위에 까치둥지가 보입니다.
지금은 나뭇가지만 보이지만,, 나뭇잎이 무성해지기 전에 저들도 이사를 가겠지요?


[사진 #3]

방과 후 초등학교 주변의 모습입니다.
어린시절의 추억이 생각납니다.
아직은 쌀쌀한 날씨지만 한손에 떡볶이를 들고 맛나게 먹는 모습입니다.
이것이 진정한 테이크아웃 아닐까요? ㅎㅎ

 

[사진 #4]

차안에 앉아있다가 찍은 사진입니다. 일명 거울로 본 세상.....
나뭇가지가 앙상한데다가 걸어다는 사람조차 없으니 더욱 삭막해 보이네요..



[사진 #5]

이것은 신호대기중에 찍은 사진입니다.
실제론 저렇게 파랗지 않은데...
자동차 앞 유리의 썬팅이 필터역할을 톡톡히 했네요..^^

 

[사진 #6]

퇴근하면서 망원으로 찍은 달입니다.
처음 촬영할려던 장소에서는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달의 모습이었는데...차량이 많이 다니는 길이라 촬영이 여의치 않았습니다.
결국 이렇게 밋밋한 사진이 되어 버렸네요. ㅠ.ㅠ


Posted by goodw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4.16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장비로 사진 많이 찍으시겠어요. 찍는재미가 있겠네요.

  2. Favicon of https://remorseless.tistory.com BlogIcon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2.04.17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정말 멋진 사진들인데요?
    저는 실력이 없어서 공부좀 더 해야겠어요 ^^

    좋은생활님,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

근 한달여 이상을 눈독들이며 둘러보던 탐론 망원렌즈를 드디어 구입했습니다.
캐논 500D에 기본 제공되는 18-55mm로 아이들 발표회 찍느라 무척 힘들었는데
이젠 그런 고생(?) 안해도 될 듯 합니다.

오늘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데 택배로 받은 겉 포장지가 젖어있어 내심 긴장하고 박스를 개봉했으나...
그넘은 멀쩡하더라구요..ㅎㅎ

받자마자 바로 장착하고 망원의 효과를 내 눈으로 느껴보고자 몇 컷 찍어봤네요.
비가 내리면서 부분적으로 안개도 끼고,,,전반적으로 우중충한 날씨라 사진의 모양새는 안나옵니다.
차안에서 창문 내리고 찍은 사진입니다.

먼저 18mm 사진입니다.
저 하늘 끝자락에 아파트와 건물이 희미하게 보입니다.


다음은 50mm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아파트 앞에 있는 건물에 무슨 글씨 같은게 보입니다.

 

다음은 100mm로 찍은 사진입니다.
글씨가 제법 크게 보이지만 선명하지가 않습니다.
뒷편의 아파트도 전보다는 훨씬 잘 보이고 있습니다.

 

다음...200mm로 확 땡겨봤습니다.
건물 글씨가 잘 보이고 뒤편 아파트 동수를 나타내는 글씨도 보이네요.


마지막....270mm로 찍은 사진입니다.
글씨가 더 선명하고 깨끗하게 보입니다.

 

흐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참 만족한 화질을 보여줍니다.
일명 여행용 렌즈로 각광받고 있는터라 가격이 한동안 일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구입을 한참을 망설였었는데..
참 잘샀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찍을 때 마다 렌즈를 바꾸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제일 장점이라 과감히 선택했습니다.

물론 더 비싼 렌즈도 많지만,,,
전문가가 아닌 이상 탐론 18-270mm 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입니다.

탐론 18-270mm F/3.5-6.3 Di II VC PZD  강추!!!!!

 


Posted by goodw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7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원렌즈의 세계로 입문인가요^^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Canon 500D DSLR 구매후 항상 밝은 낮에만 찍다가 살짝 실증이나서
야경을 찍어보고픈 욕망이 마구 솟구치는 어느날....
운동복에 점퍼 걸치고 집 근처로 나갔습니다..무작정!

그날을 칼바람이 매서운 날이었습니다.
손가락이 찢어지는 듯 시렵고,,,얼굴은 갈라지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삼각대도 없이 여기저기 나름 구도를 잡아가며 셔터를 눌렀습니다.

다른 때 같으면 찍힌 사진 보며 노출값, 조리개 등 조정하면서 다시 찍겠지만,
그날은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더군요.

그냥 마구 찍다가  야밤에 이게 뭐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도저히 추위도 참기 힘들어 그냥 들어왔네요.
들어로는 길에 야간인데도 공사하는 곳이 있어 몇컷 찍고....

집에 들어와 몸 녹이고 사진을 보니....이런!!!!

별로 쓸만한 사진이 없네요..초첨도 맞지 않고, 검게 어둠만 찍힌 사진도 많고.......... 흔들림은 더할나위 없고...
완전 실패작이네요..

나름 첫 출사인데 말이죠...ㅋㅋ

한겨울에도 멋진 사진 담아내시는 분들이 정말 존경스럽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진의 길은 참 멀고도 험하네요. ^^


Posted by goodw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 똑딱이가 미치미치 해져 갈 즈음 캐논 EOS 500D DSLR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바디에 기본 18-55mm렌즈만 가지고 참 많은 사진을 찍었죠.
주로 아이들 커가는 모습과 발표회, 간단한 동영상 등 일상의 모습을 담는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외로 복잡한 기능이 많고, DSLR에 대한 기본지식도 없는 상태라
대부분 DSLR의 자동설정모드로 촬영을 하다보니 고수님들의 멋진 사진을 보면 항상 부럽고,
언제 저런 고수의 풍모를 풍길수 있을까 하는 자괘감(?)도 생기더군요..

그래서 조금씩이라도 DSLR을 배워보자는 마음을 품게 되었습니다.
그 첫번째로 AV모드, 즉 조리개 우선모드에 대해서 요즘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Canon EOS 500D  EFS 18-55mm   아웃포커싱, 낮은 심도 >


DSLR에서는 조리개수치를 표현할때  F4.5  F10  F12 등과 같이 F와 숫자의 혼합으로 표현합니다.
조리개우선모드는 사용자가 조리개 값을 조정하면 카메라가 셔터스피드를 자동으로 조절해서 노출 조정을 합니다.
조리개우선모드는 주로 인물, 풍경 등 정지된 물체를 찍을 때 많이 사용을 합니다.

조리개와 관련해서 "조리개를 닫는다" "연다" "조리개를 조인다" 는 말을 많이 쓰는데 그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F2.8 F4  -   F5.6 -  F8  -  F11  -  F16  -  F24  
조리개 연다.      <-------------> 조리개를 닫는다.(조인다)
눈을 크게 뜬다.  <-------------> 눈을 작게 뜬다.
밝다.                <------------->  어둡다.
빠른 셔터스피드 <-------------> 느린 셔터스피드
심도가 얕다.      <-------------> 심도가 깊다.
아웃 포커싱       <-------------> 팬 포커싱

조리가 수치가 작을 수록 조리개를 많이 열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조리개를 많이 열었기 때문에 눈을 크게 뜬것과 같아서 빛이 들어오는 양이 많이지므로 사진이 밝게 나오게 됩니다.
그래서 카메라는 셔터스피드를 빠르게 해서 빛이 너무 많이 들어오지 않도록 조절을 하게 되는 것이죠.
즉, "찰칵" 하는 소리가 빨리 나게 되죠.
글로 표현한다면,,,"찰칵!" 과  "차알칵!" 의 차이라고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조리개 수치의 변화에 따라 셔터스피드를 카메라가 자동으로 조절해주기 때문의 사진의 밝기는 그리 차이가 많이 나지 않지만,
심도에서 차이가 납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면서 주전자 뒷 배경의 선명도 변화를 주의깊게 보시기 바랍니다.

<조리개값: f3.5   셔터스피드: 1/640  Canon EOS 500D  EFS 18-55mm>

<조리개값: f8.0   셔터스피드: 1/125  Canon EOS 500D  EFS 18-55mm>

<조리개값: f13   셔터스피드: 1/40  Canon EOS 500D  EFS 18-55mm>

<조리개값: f20   셔터스피드: 1/30  Canon EOS 500D  EFS 18-55mm>

<조리개값: f22   셔터스피드: 1/30  Canon EOS 500D  EFS 18-55mm>

위 사진에서 보듯이,
조리개를 많이 열면 특정 주제를 부각시키는 아웃포커싱을 연출할 수 있고,
조리개를 조이면 전체적으로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즉, 각 사진들의 밝기는 대부분 비슷하지만(카메라가 셔터스피드를 자동으로 조절해주기 때문에) 심도가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전문가 티를 좀 내고 싶어서 처음에는 아웃포커싱 사진 연습을 많이 했습니다.
완전 초보지만, 그래도 내가 찍은 사진을 보면서 나름 부뜻함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조리개우선모드로 촬영하면서 연출한 아웃포커싱 사진 몇가지 올리는 것으로 이면 포스팅 마무리 하겠습니다.


Posted by goodw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2.06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찍고 싶어요. 그전에 dslr을 먼저 장만을....^^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 Favicon of https://goodtaxi.tistory.com BlogIcon D00kie™ 2014.02.2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리개 숫자를 낮추면 아웃 포커싱이 된다고 하지만 저는 어쩐일인지 40 이하로 내려가지를 않급니다.
    왜 그런 걸까요 검색하다 찾아 뵈엇습니다.
    캐논 100d 구요 번들랜즈입니다. 18-55 stm 뭐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도와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