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의 첫주는 지난해 오버한 종목을 계속 보유하느라 실제 매매는 거의 못했군요.
장중 저점에서 추가매수를 통해 평단가를 낮추는 정도의 아주 소극적인 매매만 있었을 뿐입니다.

원래 전업투자자가 아니며 본업을 하면서 시간날 때 잠깐씩 단타를 하는데..
주식투자를 조금은 편한 마음으로 하는 편인지라 1주일 정도는 보유할 생각으로 매수를 합니다.

저는 키움증권을 사용합니다.
단타가 제 성향에 맞는지라 장중 상승하는 종목을 조건검색으로 추출한 후 상승초기나 눌림목에서 매수를 합니다.
아직 제 기법이 완성단계가 아니라 간혹 매수후 하락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 조건검색에 올라온 종목의 일봉과 주봉을 보고 큰 방향(추세)를 판단합니다.
주로 정배열 상승중이거나 눌림목으로 판단되는 종목을 대상으로 매수를 합니다.

거의 대부분은 당일 매매를 마치는데 간혹 매수후 다른 업무를 보느라 매도시기를 놓치거나,
매수후 곧바로 하락하는 경우에는 오버하기도 합니다.
경험상 거의 8~90%는 2~3일 안에 상승을 합니다.

1월 첫째주 매매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계속 보유해온 종목이구요..
3,4일에 약간의 차익실현과 저점매수를 했습니다.
일봉과 주봉상 눌림목으로 판단되어 계속 보유중인데요..
1월 5일 장중 5%이상의 수익구간이 있었으나 순간의 판단미숙(?) 아니 욕심이었죠.. 더 먹고자 하는 욕심에 매도시기를 놓친 결과 참담한 마이너스를 기록했네요..
매매원칙을 지키지 않은 결과가 이렇게 크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주가의 상승추세가 살아있으므로 다음주에는 수익을 줄 것이라 생각됩니다.
다음주가 벌써부터 기다려지네요..

그런데...일주일이란 시간에 대한 손해는 누가 보상해 줄까요?? ㅠ.ㅠ
여러분들도 원칙을 잘 지키는 투자자가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goodwell

댓글을 달아 주세요